게시글검색
이미지명
Home > 호남권

호남권

전주만의 전통문화콘텐츠, 조선왕조실록 포쇄 재현

작성일 : 2019-05-07 14:35 작성자 : 김중필 기자

 전주만의 전통문화콘텐츠, 조선왕조실록 포쇄 재현

-전주시, 5일 전주한옥마을과 경기전 사고 일원에서 조선왕조실록 포쇄 재현행사 개최-

- 한옥마을 사관행렬을 시작으로 경기전 내 전주사고에서 조선왕조실록 포쇄 진행-

- 전주에서만 볼 수 있는 조선왕조실록 포쇄 재현, 기록문화의 도시 전주의 대표콘텐츠로 육성-

○ 조선왕조실록을 습기와 충해로부터 보존하기 위해 바람에 말리는 ‘조선왕조실록 포쇄’가 세계적인 기록문화도시인 전주에서 재현됐다.

조선왕조실록은 국보 제151호이자 지난 1997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지정된 인류가 함께 보존해야할 찬란한 문화유산으로, 전주는 과거 임진왜란 당시 전주사고에 보관했던 조선왕조실록을 지켜낸 유일한 도시이기도 하다.

○ 전주시는 어린이날인 5일 전주한옥마을과 경기전 내 전주사고에서 조선왕조실록을 습기와 충해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정기적으로 책을 말려 습기를 제거하던 ‘조선왕조실록 포쇄’의 재현행사를 개최했다.

○ 이날 조선왕조실록 포쇄 재현행사는 △조선왕조실록 포쇄 사관행렬 △기념식 및 영접례 △포쇄재현 등 크게 세 부분으로 구성·운영됐다.

○ 먼저 포쇄 사관이 ‘포쇄를 시행하라’는 임금의 명을 받고 한양에서 내려오는 사관 일행과 행렬을 재현하는 사환행렬이 전주한옥마을 은행로와 최명희길, 한지길을 거쳐 태조로로 진입해 경기전 내 전주사고로 향했다.

○ 사관행렬은 중간 지점인 은행로 사거리와 경기전 앞에서 시민과 관광객과 포토타임도 가졌다.

○ 이어, 조선왕조실록의 포쇄를 축하하는 간략한 기념식이 진행됐으며, 전주사고에 포쇄사관행렬이 도착한 후에는 전주부윤이 임금의 명을 받고 내려온 사관을 맞이하는 영접례와 함께 본격적인 조선왕조실록 포쇄가 재현됐다.

○ 메인행사인 포쇄에서는 사관과 전주부윤 일행이 4배한 후 사고 안에 들어가 실록궤의 이상 유무를 점검하고, 교생들을 시켜서 실록궤를 사고 밖으로 꺼낸 뒤 실록궤에서 조선왕조실록을 꺼내서 바람에 말렸다.

○ 말리는 작업이 끝난 뒤에는 천궁 및 창포가루가 든 자루를 실록궤에 넣고 초주지 및 붉은색 보자기를 실록궤 바닥에 놓은 뒤 실록궤에 조선왕조실록을 넣고 보자기로 감싼 다음 자물쇠를 채우고 종이를 붙여 사관이 수결(手決)했다.

○ 사관이 실록의 실록궤 보관 사항과 포쇄 과정에 대한 보고서인 형지안(形止案)을 작성하고, 실록궤를 사고에 다시 넣은 다음 사고 외문에 자물쇠를 채워 종이를 붙여 수결하고, 포쇄인원들이 전주사고 앞에서 4배하면서 조선왕조실록 포쇄 재현행사가 마무리됐다.

○ 또한 이날 행사에서는 시민과 관광객들의 이해를 돕고 재현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포쇄의 전 과정에 대한 해설을 곁들이고, 포쇄를 주제로 한 창작 판소리인 ‘포쇄가(歌)’도 진행되기도 했다.

○ 여기에 전라북도 지정 무형문화재인 전라삼현육각도 행사에 참여해 음악을 연주했으며, 어르신으로 구성돼 다양한 행사에 출연하고 있는 한옥마을 어르신 취타대가 사관행렬에 참여하게 하는 등 전주시민들의 행사 참여가 확대된 점도 올해 재현행사의 특징이다.

○ 시는 이번 실록 포쇄 재현행사를 통해 조선시대 조선왕조실록을 지켜낸 역사도시이자 지난 2013년 전국 최초로 실록 포쇄행사를 재현한 문화의 도시 전주의 위상을 대내·외에 알리고, 실록 포쇄를 전주의 대표적인 역사문화 콘텐츠로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 관계자는 “전주는 조선왕조실록을 지켜낸 역사의 도시이자, 감영목판이나 한글고전소설 등 완판본이라는 책을 찍어낸 출판의 도시”라며 “조선왕조실록 포쇄 재현행사는 전주가 글로벌 문화도시로 도약하는데 매우 중요한 콘텐츠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중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