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검색
이미지명
Home > 호남권

호남권

경기전 수복청 주말 상설공연 재개

작성일 : 2019-04-09 21:10 작성자 : 김중필 기자

경기전 수복청 주말 상설공연 재개

- 전주시, 지난 6일부터 여행객에게 국악과 판소리 선보이는 경기전 수복청 공연 진행-

- 오는 20일부터는 경기전의 위엄을 드높이고 볼거리 제공할 수문장교대의식도 선보일 예정-

○ 나들이하기 좋은 봄철을 맞아 전주한옥마을의 전통문화콘텐츠가 풍성해진다.

○ 전주시는 이달부터 휴식기에 들어갔던 경기전 수복청 상설공연과 경기전 수문장 교대의식 등 전통문화콘텐츠 운영을 재개한다고 9일 밝혔다.

○ 먼저 지난해 첫 선을 보인 수복청 공연은 지난 6일 첫 공연을 시작으로 오는 11월까지 여름 혹서기를 제외한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3시 30분부터 1시간 동안 경기전 수복청에서 진행된다.

○ 수복청공연은 이달부터 오는 7월까지는 문화통신사 협동조합이 주관하며, 이들은 ‘한옥마을 콘서트 전통음악산책’을 주제로 궁중음악과 재즈, 민속음악 등 다양한 퓨전국악 공연을 통해 옛 전통문화의 멋과 가치를 친근하게 담아낸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 시는 수복청 공연을 통해 여행객과 전주시민들에게 국악과 판소리 등 우리국악에 대해 알리고, 보다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또한 시는 오는 20일부터 10월까지 한옥마을 태조로와 경기전 앞에서 ‘경기전을 지켜라! 수문장 교대의식’도 선보일 계획이다.

○ 수문장 교대식은 조선시대 왕궁을 수위하던 수문장 교대의식을 재현한 프로그램으로, 지난 2017년부터 계속해온 전주한옥마을의 대표적인 볼거리이다.

○ 수문장 교대의식은 매주 토요일 오후 2시 소리문화관에서 경기전으로 이어지는 수문군의 순라행렬과 경기전 정문에서 수문장 교대식이 약 한 시간 가량 진행된다.

○ 특히 시는 올해부터는 본격적인 수문장 교대식이 진행되기 전후(12:00~13:50, 14:30~16:00) 경기전 정문에 2명의 수문장을 배치해 관광객 포토타임 등 색다른 경험의 기회를 주고, 수문군 행렬에는 무예 퍼포먼스와 취타대 연주 등을 추가해 더욱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할 방침이다.

○ 시는 수복청공연과 수문장 교대식에 이어 오는 5월부터는 △왕과의 산책 △전주문화재야행 △경기전사람들 등 다양한 주·야간 콘텐츠 프로그램을 추가 선보일 예정이다.

○ 황권주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수복청 공연과 경기전 수문장 교대의식 등 전통문화 프로그램을 전주한옥마을 대표 문화콘텐츠이자 시민과 관광객이 함께 만들어가는 참여형 전통 공연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며 “가장 한국적인 전통문화도시이자 글로벌 문화관광도시도 우뚝 설 수 있도록 이끄는 핵심 콘텐츠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중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