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검색
이미지명
Home > 충청권

충청권

옥천군, 옛 황국신민서사비였던 정지용 생가 앞 돌다리 앞에 표지석 설치

작성일 : 2019-05-20 10:16 작성자 : 임익환 기자

옥천군, 옛 황국신민서사비였던 정지용 생가 앞 돌다리 앞에 표지석 설치

중·일 전쟁의 서막을 연 1937년 옥천군의 창명보통학교(現 죽향초등학교) 아침 조회시간. 이 학교의 교장 요시다 이치로(吉田一太)와 학생 4천4명은 조회에 앞서 아래의 문장을 크게 외치고 있었다.

“私共ハ、大日本帝國ノ臣民デアリマス[우리들은 대일본 제국의 신민(臣民)입니다]” “私共ハ、心ヲ合ワセテ天皇陛下ニ忠義ヲ盡シマス[우리들은 마음을 합하여 천황 폐하에게 충의를 다합니다]” “私共ハ、忍苦鍛錬シテ立派ナ強イ國民トナリマス[우리들은 인고단련(忍苦鍛鍊)하고 훌륭하고 강한 국민이 되겠습니다]” 일제가 내선일체, 황국신민화를 외치며 대한민국의 민족성을 말살하기 시작한 1937년부터 패망한 1945년까지 우리나라에서는 일제에게 충성을 강요하는 맹세문이 울려 퍼졌다.

학교는 물론, 관공서와 회사 등에서 조회를 하면서 우리나라 국민들은 항상 이 맹세문을 낭송해야 했다. 일제는 이 황국신민서사를 낭송하게 하는데 그치지 않고 전국 곳곳에 이 맹세문이 적힌 비석을 세우기 시작했다.

그 중 하나가 바로 관내에서 가장 오래된 초등학교인 죽향초등학교에서 발견된 황국신민서사비. 이 비석은 광복 후 통일탑으로 불리 우다 1993년에 비로소 일제 강점기의 잔재라는 것이 알려졌다.

이에 군은 이 비석을 1994년 구읍에 있는 정지용생가 앞에 눕혀 놓고, 생가를 오가는 방문객들이 밟고 지나갈 수 있도록 돌다리로 만들었다.

하지만 주변에는 이 돌다리에 대한 어떤 정보나 안내가 없자, 군은 구체적인 설명을 담은 표지석을 최근 세우게 됐다.

원형으로 된 표지석에는 “이 다리는 일제강점기인 1940년대 옥천 죽향초등학교 교정에 세워진 ‘황국신민서사비’다”라는 글귀와 함께 “광복 후 글자를 지우고 통일탑으로 사용되다,

1994년 현재의 위치로 옮겨졌다”며“ ”일제강점기 일본이 우리 학생들에게 충성맹세를 강요한 내용이 새겨졌단 비로, 대한민국의 아픈 역사를 되새길 수 있는 자료다“라고 적혀 있다.

관내 학생 및 군민 그리고 방문객들에게 일제강점기의 아픈 역사를 느끼고 절대 되풀이하지 말아야 한다는 다짐을 할 것으로 보인다.

군 관계자는 “일제강점기 시대상을 엿볼 수 있는 문화유산들이 관내에 많이 있는 것으로 안다”며 “군민들이 이 아픈 역사를 교훈삼아 밝은 미래를 기대할 수 있도록 이 내용들을 알릴 수 있는 표지석 설치를 늘려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임익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