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검색
이미지명
Home > 수도권

수도권

광명시,“앞으로 2주가 중요한 시기”...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돌입

작성일 : 2020-03-24 09:53 작성자 : 김재원 기자

광명시,“앞으로 2주가 중요한 시기”...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돌입

- 종교시설, 실내 체육시설, 유흥 시설 등 코로나19 집단발생 가능성 높은 다중이용시설 2주간 운영 금지 강력 권고 -

- 불가피 운영 시 방역지침 준수 여부 점검...미 준수 시 행정명령 등 강력조치 나서 -

광명시가 22일부터 오는 4월 5일까지 보름 간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돌입한다고 22일 밝혔다.

광명시는 이보다 앞서 12일부터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10대 실천 전략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으며, 21일 정부가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 방안’을 발표함에 따라 정부시책에 적극 동참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할 방침이다.

시는 종교시설, 실내 체육시설, 유흥 시설, PC방, 노래연습장 등 코로나19 집단발생 가능성이 높은 다중이용시설 운영을 2주간 금지할 것을 강력히 권고하고, 불가피하게 운영 시 방역지침 준수 여부를 철저히 점검할 계획이다.

광명시는 관계 기관과 기업, 각종 시설 등에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방안을 전달하고, 광명시청 공식 SNS를 통해 홍보하는 등 시민 동참을 호소하고 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집단감염이 계속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사람간의 접촉을 사전에 차단하는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며 “종교시설, 실내 체육시설, 유흥 시설 등을 대상으로 4월 5일까지 운영 중단을 강력히 권고하고 불가피하게 운영 시 방역지침 준수 여부를 철저히 점검해 이를 따르지 않을 시는 행정명령을 발동하는 등 강력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시민들은 모임, 여행, 외식 등 외출을 연기하거나 취소하시고, 특히 앞으로 2주 동안 실내 체육시설, PC방, 종교시설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자제해 주시길 부탁드리며 광명시는 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명시는 코로나19 피해를 최소화하고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민생·경제 종합대책 T/F팀을 구성해, 민생안정, 경제활력, 협력지원 3개 분야 51건의 과제를 추진하며 민생안정과 경제 활력 회복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김재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