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검색
이미지명
Home > 수도권

수도권

광명시, 시민참여․집단지성의 힘...시민제안 정책에 반영

작성일 : 2019-10-10 12:29 작성자 : 김재원 기자

광명시, 시민참여․집단지성의 힘...시민제안 정책에 반영

- 시민 의견, 정책과 예산에 반영-

- 성숙한 토론문화 정착 위해 전담팀 꾸려...피드백 강화, 체계적 관리-

광명시(시장 박승원)는 민선7기 출범 이후 시민의 시정 참여를 활성화하기 위해 다양한 토론회를 운영해왔다.

시민들은 각종 토론회에 참여해 더 살기 좋은 광명시를 만들기 위한 방안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말하고 상대방을 설득하면서 소통하고 공감을 이끌어냈다.

시는 시민 의견을 단순히 청취하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시민의 집단지성이 정책으로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광명시가 지난 1년간 진행한 총 40여 건의 각종 토론회를 분석한 결과 정책 아이디어 도출 및 사업 우선순위를 정하기 위한 토론회가 17건(42.5%), 지식 습득(공유) 및 사업 설명형이 14건(35%), 의사결정(자문) 및 쟁점 분석형이 9건(22.5%)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0월 10일 개최한 500인 원탁토론회에서는 참가자 모두에게 동등한 발언시간과 투표권을 부여해 광명시 미래 성장 동력이 시민임을 알리고, 시민 간에 발생할 수 있는 갈등을 대화와 토론으로 해결할 수 있다는 인식을 확산시켰다.

또 올해 8월 31일 열린 500인 원탁토론회에서는 83건의 시민 제안이 나왔다. 시는 이를 부서별로 검토해 17건에 대해 내년 예산에 565억 원을 반영할 예정이다.

6월 22일 열린 미세먼지 줄이기 시민토론회는 정책 제안뿐 아니라 실천과제를 도출함으로써 토론회에 대한 시민 만족도를 높이고 실천을 다짐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참석한 시민들은 도로․사업장․생활 속 미세먼지 줄이기와 시민건강보호 및 미세먼지 정보 전달 등 5개 분야 47개 사업을 제안했다.

광명시는 이를 검토해 14개를 신규 사업으로 선정하고 36억 원을 내년도 예산에 반영해 추진할 계획이다.

5월 25일부터 7월 5일까지 진행된 도시재생 활성화 토론회에서는 주민 스스로 지역 내 생활기반시설의 문제점을 인식하고 함께 풀어갈 수 있는 방향을 모색했다.

4단계의 토론을 통해 총 9개의 단위사업을 선정해 광명시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에 반영할 계획이다. 최종 선정된 광명동 문화복합시설(구 국민은행 부지) 제안은 12월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2019년 경기도민 정책축제’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지난해에는 9월 3일과 18일 민관 협치 활성화 기본 조례 제정을 위한 토론회가 열렸다.

민관 협치의 취지에 맞게 조례 제정 과정부터 시민․시민단체․시의원․전문가 등이 참여했다.

두 차례에 거친 토론회를 통해 내부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협치조정관 제도, 다양한 시민 참여 창구를 위한 시민토론단, 시민 참여 커뮤니티, 온라인참여 플랫폼 구축에 대한 의견을 수렴해 조례에 반영했다.

동네 주민의 소소한 이야기를 중심으로 한 토론회도 열렸다.

6월 14일 열린 ‘우리 동네 나눔 토론회’는 이웃과 소통하고 지역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계기가 됐다는 평가를 받았다.

지역별로 공동의 문제를 인식하고 7대 대표 제안과 7대 실천사항을 도출해 시민 스스로 실천에 나섰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광명시는 소통과 공감의 1년에 이어 2년차부터는 성숙한 토론문화 정착을 위해 전담팀을 꾸린다.

부서별로 진행되고 있는 각종 토론회의 사령탑으로서 유형별 토론회 컨설팅, 부서 간 협업 지원, 피드백 강화를 통해 시민 의견이 정책과 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체계화하고, 그 결과를 시민에게 수시로 공개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광명시는 토론만으로 끝내는 것이 아니라 토론 결과를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가겠다.

시민들이 자신이 낸 의견이 시정에 반영되는 것을 체감할 수 있고 시정에 대한 신뢰도도 높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또한 지역사회 현안을 해결하는 과정에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선순환 구조가 만들어져 문제를 해결하는 것뿐 아니라 갈등을 해소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재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