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검색
이미지명
Home > 글로벌뉴스

글로벌뉴스

개인실손 보험 중지제도 이용률 매우 저조

작성일 : 2019-10-05 18:42 작성자 : 김중필 기자

개인실손 보험 중지제도 이용률 매우 저조

▶단체-개인 실손 중복가입자의 0.5%만 선택◀

더불어민주당 이학영 의원(경기 군포을·정무위원회 위원)에 따르면, 개인실손 중지제도가 처음으로 시행되었지만, 이용률이 매우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학영 의원이 보험사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개인실손 중지 제도 시행 이후 2019년 8월말 현재 이용 건수가 6천여 건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단체-개인 실손 중복가입자 125만 명의 0.5%에 불과하다.

업권별로 보면 손해보험사가 5,278건으로 생명보험사의 1,068건에 비해 많았다.

개인실손 중지 제도는 개인실손 가입자가 취직 등으로 단체실손에 중복으로 가입한 경우 보험료 이중부담을 해소하기 위해 개인실손의 보험료 납입 및 보장을 중지시키는 제도로써, 2018년 12월부터 시행됐다.

단체실손 종료 후에는 심사 없이 개인실손 재개가 가능하나, 기존 중지된 상품이 아닌 재개시점에 보험사가 판매 또는 보유 중인 상품만 선택할 수 있다는 점이 약점으로 지적돼 왔다.

실손보험 상품은 과거의 상품일수록 혜택이 좋은데, 중지 후 재개 시킬 때는 동일 상품 가입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이학영 의원은 “실손 보험 중복가입자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개인실손 중지 제도를 만들었지만 이용률이 저조하다”며, “제도개선을 통해 소비자의 선택률을 높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중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