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검색
이미지명
Home >

기사 상세 보기

안양시, 착한수레 10대 증차.

작성일 : 2019-04-24 22:16 작성자 : 조동관 기자

안양시, 착한수레 10대 증차.

-총 38대 확보로 교통약자 이동서비스 확대 기대-

안양시(시장 최대호)가 착한수레를 10대 증차했다고 23일 밝혔다. 승합차량인 착한수레는 노약자와 임산부 등 거동이 자유롭지 못한 교통약자들을 위한 맞춤형 특별교통수단으로 안양도시공사(사장 김영일)가 2011년부터 맡아 운영하고 있다.

2011년 당시 3대로 첫 운행에 들어간 착한수레는 그간 꾸준히 증차돼왔으며, 이번 10대 추가도입에 따라 현재는 총 38대로 늘어났다.

차량이 늘어난 만큼, 고객서비스도 확대될 것이 기대된다. 주 이용대상은 1 ∼ 2급 장애인·국가유공자·상이군경·장기요양자 그리고 임산부와 65세 노약자 등 모두 외부활동이 불편한 사회적 약자들이 중심이다.

이용요금은 안양지역(안양, 군포, 의왕)에 한해 1천2백원으로 일반 택시에 비해 매우 저렴한 편이다.

관외지역은 기본요금 1천2백원에 1km마다 100원이 추가된다. 이에 해당하는 주민은 안양도시공사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389-5200)에 신청해 승인받은 후 이용할 수 있다.

김영일 안양도시공사 사장은 착한수레가 늘어난 만큼 이동서비스도 확대하겠다며, 보다 친절하고 안전한 운행으로 교통약자들의 사회참여와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조동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