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검색
이미지명
Home >

기사 상세 보기

‘90일의 실험’, 시민주도 지역문제 해결 가능성 확인!

작성일 : 2019-03-22 12:01 작성자 : 김중필 기자

‘90일의 실험’, 시민주도 지역문제 해결 가능성 확인!

- 전주시 사회혁신센터, 21일 ‘2018 리빙랩(생활실험실) 프로젝트 결과 공유회’ 개최-

- 3개 주제 18개 팀의 활동결과 공유로 시민주도 지역문제 해결 가능성 확인 ‘성과’-

- 시, 각종 실험사례 DB구축 및 다양한 사업연계로 시민주도 사회혁신 분위기 조성 예정-

○ 전주시민들이 스스로 지역의 다양한 문제에 대한 해법과 아이디어를 찾고, 실험해보는 리빙랩(Living Lab) 프로젝트의 결과물이 발표됐다.

○ 전주시 사회혁신센터(센터장 조선희)는 21일 중부비전센터에서 90여 일 간 시민이 직접 지역의 문제를 인식하고 직접 해결방법을 찾아 실험해 본 ‘2018 리빙랩(생활실험실) 프로젝트’에 대한 결과공유회를 개최했다.

리빙랩 프로젝트는 지역이 겪고 있는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는 실험 프로젝트로, 사회혁신센터는 지난해 11월 기획주제와 자유주제, 프로토타입 3가지 주제 공모를 통해 18팀을 선정해 약 3개월 동안 다양한 사회문제를 실험과 시제품 제작 등의 방법으로 진행돼왔다.

○ 각 팀별로 진행된 실험들의 결과가 발표된 이날 행사는 시민 주도로 다양한 지역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하는 좋은 기회가 됐다.

○ 특히 이번 결과공유회에서는 각 팀별 발표는 물론, 결과물 전시와 소감키워드 작성 등을 통해 실험 결과를 효과적으로 공유하고, 팀간 네트워크도 구축하는 계기가 됐다.

○ 대표적으로 평화사회복지관팀이 진행한 ‘두드림 옷장’ 사업은 청년문제에 대한 공감과 공유자원 활용으로 지역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으로의 가능성을 확인시켜준 실험이었다.

두드림 옷장은 면접을 위한 정장 구매가 부담되는 청년들에게 정장을 무료로 대여하고 공유해 본 실험으로, 약 300여명이 신청·이용하는 등 이용 만족도가 높게 나타났다.

○ 또한 ‘별의별’ 팀이 진행한 ‘지역청년의 동네탐구생활’의 경우 지역공동체를 주제로 청년이 지역주민과 일상을 함께하며 지역의 환경개선은 물론 주민워크숍, 동네이야기 지도그리기 등 주민들과 함께하는 다양한 실험진행으로 지역공동체를 만들어가는 과정이 심층적으로 다뤄졌다는 평가다.

○ 이외에도 △길고양이 문제를 통해 동물권에 대한 공감대 형성과 문제해결 방법을 논의한 ‘해피나비프로젝트’ △지역공동체 회복은 물론 새로운 경제 모델 발굴을 실험한 ‘전주형 지역화폐 시범사업’ △비혼여성 담론화를 통한 공감대 형성을 실험한 ‘비혼여성 Space&Link’ △미래에 불안한 청년들의 진로 등 인생 고민 해결 실험인 ‘나를 짓다’

△지역 작가의 역량강화는 물론 주민들의 새로운 여가 생활 문화 창출을 실험한 ‘첫 독자가 되어주세요’ 등 실험팀별 각각의 의미 있는 실험들이 진행돼 주민이 지역문제 해결의 주체로 성장하고, 혁신을 통한 지역의 변화를 만들 수 있다는 가능성을 재확인했다.

○ 전주시 사회혁신센터는 이번에 발표된 결과들에 대해 자료를 구축(DB화)하고, 단순 실험으로 끝나는 게 아닌 다양한 사업에 연계·적용할 방침이다.

○ 프로젝트에 참여한 한 참가자는 “처음에는 공모를 통한 실험에 참가한다는 것이 어렵게 느껴진 게 사실이었지만 실험을 직접 진행해보며 문제를 발견하고 해결해 볼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면서 “시민이 문제해결의 객체가 아닌 주체가 되어 많은 분들이 함께 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 전주시 사회적경제지원단 관계자는 “2019년 리빙랩 프로젝트에는 보다 많은 시민들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세심하게 준비해, 일상 속에서 혁신을 누구나 가깝게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중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