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검색
이미지명
Home >

기사 상세 보기

전주시 청년주거복지정책 완성도 높인다!

작성일 : 2019-03-20 21:51 작성자 : 김중필 기자

전주시 청년주거복지정책 완성도 높인다!

- 시, 지난 19일 전주시 청년 주거정책 활성화를 위한 집담회 개최하고, 다양한 의견 수렴-

- 공무원, 시의원, 청년당사자, 주거복지 전문가 등 참여해 년 주거정책 확대방안 논의-

○ 빈집활용 반값임대주택과 전주형 사회주택 등 청년들을 위한 주거정책을 펼쳐온 전주시가 청년주거정책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주거복지 전문가, 청년들과 머리를 맞댔다.

○ 전주시는 지난 19일 오후 7시 북카페 카프카에서 전주시의회 서난이 의원, 이한솔 민달팽이 주택협동조합 이사장을 비롯한 주거복지 전문가, 전주시 사회주택 입주 청년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시 청년 주거정책 활성화를 위한 집담회’를 개최했다.

○ 이번 집담회는 지난 2017년부터 빈집활용 반값임대주택과 전주형 사회주택 등 청년 주거정책을 추진해온 전주시가 청년매입임대주택과 행복주택, 창업지원주택, 주택매입보증제, 주택바우처 사업 등 청년주거복지정책을 확대하기 위한 전문가와 청년 당사자들의 의견을 듣기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시는 청년주거복지정책을 확대하기 위해 그간 전문가 초청 간담회과 청년 인터뷰 등을 진행해왔다.

○ 권대환 사단법인 전북주거복지센터 대표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집담회는 주제발표와 발언, 청중과의 대화 순으로 진행됐다.

○ 먼저, 주제발표 시간에는 전주시의 ‘청년 주거정책 계획 및 과제’에 대한 발표에 이어, 이한솔 민달팽이 주택협동조합 이사장과 전주형 사회주택 거주 청년들의 발표 등이 이어졌다.

○ 이 자리에서, 이한솔 이사장은 ‘청년 주거공동체 사례와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청년 당사자의 다양한 현장 의견 수렴과 청년들이 경험하고 생각하는 주거정책의 개선과제에 대해 설명했다.

○ 이어 전주형 청년주거정책의 당사자인 김창하 청년과 윤지혜 청년이 각각 ‘전주달팽이집 운영사례 및 향후 계획’과 ‘주거공동체 일상과 당사자가 겪는 주거문제’을 주제로 빈집활용 반값임대주택과 전주형 사회주택에서 생활하면서 겪었던 장점과 문제점에 대해 생생하게 전달했다.

○ 서난이 전주시의원도 전주시의 청년 주거정책 추진 시 고려사항에 대한 발표를 통해 “청년 주거정책 추진시 다양한 청년들의 의견을 들어 실효적인 주거정책, 소외됨 없는 청년 정책이 되도록 청년 당사자가 참여하는 네트워크 및 홍보가 강화될 필요가 있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 이어진 청중과의 대화 시간에는 △청년들을 위한 다양한 임대주택 공급시 수요 및 욕구사항, 참여방법, 사후관리 등 각 사업별 효과성 제고를 위한 실천적 방안 △청년 주거권네트워크 구축 필요성 △주거분야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사회적경제주체 육성 필요성 등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쏟아졌다.

○ 임채준 전주시 주거복지과장은 “주거는 인간의 가장 기본적인 권리이자 안전과 밀접한 문제”라며 “정부지원 주거급여 및 주택구입 금융지원에서 소외된 청년 주거 정책에 만29세 비혼 1인 가구를 포함하는 등 다양한 가족 형태를 고려한 패러다임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중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