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검색
이미지명
Home >

기사 상세 보기

서천군, 서천 김 산업 고부가가치화 ‘탄력’

작성일 : 2019-03-20 21:28 작성자 : 김중필 기자

서천군, 서천 김 산업 고부가가치화 ‘탄력’

- 21년까지 김가공특화단지 내 대규모 거점단지 설립 추진 -

서천군 김가공특화단지 내 대규모 거점단지 설립이 가시화됨에 따라 서천 김 산업기반의 부가가치가 크게 향상될 전망이다.

서천군(군수 노박래)은 해양수산부가 주관한 공모사업에 ‘2019년도 서천 김 수산식품산업거점단지’사업이 최종 선정됨에 따라 국비 50%를 포함한 사업비 150억 원을 확보했다.

이에 따라 서천군 서면 월리에 위치한 김가공특화단지 내에 서천 김 식품개발과 가공, 유통, 체험이 가능한 4942㎡ 규모의 복합시설인 수산식품산업거점단지가 설립된다.

군은 올해부터 21년까지 사업비를 투자해 연구시설인 산학연협력연구센터를 비롯해 원재료 보관용 저온시설, 스시김·롤김 등을 가공하는 가공시설과 홍보·체험 지원시설을 구축한다.

또, 단지 내 국제입찰장 및 비즈니스센터를 마련해 이와 연계한 사업을 발굴하고 자체 브랜드를 개발함으로써 서천 김 산업의 발전을 촉진함은 물론 서천 김의 우월성을 제고해 대한민국 대표 김 지역의 명성을 굳힐 계획이다.

서천군의 경우 전국 마른 김 생산량의 약 40%를 생산하고 충남도 내 김 95% 이상을 생산하고 있지만 대부분 미 가공 상태로 반출됨에 따라 지역 김 산업 기반 부가가치 향상에 한계가 있었다.

하지만, 체계적이고 규모화 및 전문화된 수산식품 거점단지를 조성하는 이번 사업을 통해 김 산업의 고부가가치화를 실현하고 수출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노박래 서천군수는“이번 사업 선정으로 서천 김 산업이 날개를 달았다”며, “충남을 넘어 전국, 세계를 날아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차질 없이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중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