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검색
이미지명
Home >

기사 상세 보기

1일 옥천군 이원면서 3.1만세운동 기념행사 열려

작성일 : 2019-02-26 09:37 작성자 : 임익환 기자

1일 옥천군 이원면서 3.1만세운동 기념행사 열려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충북 옥천군에서 3.1 만세운동이 보다 활발하게 일어났던 이원면에서 기념식과 재현행사가 열린다.

군은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년을 돌아보는 소중한 기회로 삼고자 이원면발전위원회(위원장 박영웅)와 함께 이원면에서 다음달 1일 3·1 만세운동 기념식을 연다고 25일 밝혔다.

이원면은 충북 도내에서 가장 치열하게 전개됐다고 평가받는 옥천군 만세 운동 중 옥천읍, 청산면, 군서면과 함께 가장 큰 시위가 전개된 곳이다.

이원 장날이었던 1919년 3월 27일 이원면 수묵리 주민 허상구, 허상기, 허상희, 육창주, 공재익, 조이남, 이금봉, 이호영, 김용이 등 9명이 장터에서 태극기를 흔들며 대한독립만세를 외친 것이 도화선이 됐다.

일제 헌병의 총칼과 맞서 싸운 이날 장터에는 600여명이 넘는 군중들로 가득 찼고, 결국 시위자 2명이 순국하고 많은 사상자가 발생했다.

이날을 시작으로 일제의 무자비한 억압에도 불구하고 만세운동은 점점 들불처럼 번져나갔고, 청산과 군서면에서도 수많은 민중들이 시위운동에 참여하는 등 독립을 향한 뜨거운 열기는 계속됐다.

옥천읍·이원면 주민 일동은 1958년 8월 15일 이 거사에 관련된 허상기, 허상구, 육창주 등 9명 공적을 길이 기념하기 위해 이원역 앞 광장에 3·1운동 기념비를 세웠다.

이원면발전위는 이들의 애국정신을 기리기 위해 2017년부터 해마다 이 기념비 앞에서 3.1운동 재현행사를 열어왔다.

3·1운동 100주년을 맞는 올해 군과 이원면발전위는 더 다채로운 기념행사와 퍼포먼스 등을 준비하고 있다.

다음달 1일 오전 이원면 다목적회관에서 열리는 기념식에는 독립유공자 후손과 군민 등 350명이 참석해 독립선언서 낭독, 대한독립의 열망을 담은 시 낭송, 지역 학생들이 펼치는 연극, 3·1절 노래 제창 등을 한다.

특히, 이 자리에는 이원 출신 독립유공자 허상기 선생의 후손 등 10여명도 참석해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기념식을 마친 후에는 100년 전 그때로 돌아가 태극기를 흔들며 이원역까지 거리 행진을 펼친 후, 역 앞 기념비 앞에서 살풀이 공연을 이어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그간 행사 준비를 위해 애써온 이원 면민들의 노고와 관심에 깊은 감사를 표한다”며 “현재 우리를 있게 한 가장 중요한 것들을 마음 속 깊이 새길 수 있도록 이번 행사를 적극 지원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옥천군 출신으로서 공적을 인정받은 독립유공자는 50명 정도다.

군은 호적상 확인 불가 등으로 아직 추서 받지 못한 독립 운동가들을 위해 현재 발굴을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유족과 청산면 공무원들의 노력으로 고(故)박동희 선생(1887~1919)이 순국 99년 만에 독립유공자로 인정받은 바 있다.

임익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