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검색
이미지명
Home >

전자신문뉴스

전자신문뉴스 의왕시 청계동 지적재조사사업 본격 착수
2018-02-06 09:12:34
sbctv <> 조회수 183
211.173.156.113

의왕시 청계동 지적재조사사업 본격 착수

원터지구 지적재조사사업 실시계획 수립

의왕시(시장 김성제)는 2018년도 지적재조사 사업대상지로 청계동 152번지 일원(427필지, 459,399㎡)을 확정하고 이에 대한 실시계획을 수립했다.

현재의 지적도와 임야도는 1910년부터 1924년까지 일제강점기 토지수탈을 목적으로 토지조사사업과 임야조사사업이라는 명목으로 작성된 것으로 종이로 만들어진데다가 오차가 많아 경계분쟁 및 재산권 행사에 걸림돌이 되어 왔다.

지적재조사사업은 이런 문제점을 바로 잡고 디지털 지적으로 전환하고자 2030년까지 진행하는 국책사업이다.

의왕시 지적재조사사업은 2014년 이동(창말·새터말지구)을 시작으로 2015년 초평동(새우대지구), 2016년 월암동(월암지구)에서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해 지역주민들의 큰 호평을 받았으며, 국토교통부에서 주최하는 지적재조사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시는 올해 청계동에서 시작하는 지적재조사사업의 원할한 진행을 위해 2월 중순 청계동 원터마을 토지소유자 및 이해관계인들을 대상으로 주민설명회를 개최해 지적재조사사업의 목적과 선정배경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이명로 민원지적과장은“지적재조사사업이 완료되면 시민의 재산권 보호에 기여하고 정확한 토지정보가 제공돼 토지의 효율적인 관리가 가능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사업 성공을 위해서 토지소유자와 이해관계인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현혜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