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검색
이미지명
Home >

전자신문뉴스

전자신문뉴스 국가 재정경제 부문
2017-10-24 09:52:04
sbctv <> 조회수 225
211.173.156.113

국가 재정경제 부문 사이버보안센터 요원 1/3은 용역직원

- “민간위탁업체에 국가재정정보 맡길 수 없다”는 설립 취지에 어긋나

- 김정우 의원, “재정경제 부문 안정적 보안관제 위해 인력 및 예산 확보 필요해” 김정우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군포시갑, 기획재정위원)은 10월 24일(화), 국가 재정경제 부문 사이버보안을 책임지고 있는 한국재정정보원 사이버보안센터가 보안관제직원의 1/3을 위탁용역회사 직원들로 구성해 보안관제임무를 수행하고 있다고 밝히고, 보다 안정적인 사이버보안센터 운용을 위해 인력 충원과 예산 지원이 필요하다 지적하였다.

한국재정정보원은 2016년 6월부터 기획재정부로부터 재정경제 부문 사이버안전센터 업무를 이관받아 운용중이다.

사이버안전센터는 365일 24시간 사이버 위협 침해 탐지·대응·분석, 홈페이지 위·변조 탐지 및 DDoS 공격 탐지 등 핵심 보안관제를 수행하였다. 기획재정부, 한국재정정보원, 조달청, 통계청, 관세청, 국세청, 한국은행, 수출입은행, 한국투자공사, 한국조폐공사가 관제 대상기관이다.

현재 이 업무를 수행하는 보안관제요원 27명 중 18명은 한국재정정보원 직원이고 나머지 9명은 위탁용역업체 직원으로 구성. 이는 기획재정부가 “민간위탁업체에 국가재정정보 맡길 수 없다.”며 한국재정정보원 설립을 추진한 것과 부합하지 않고, 높은 외부인력 비율은 사이버보안센터 운용의 안정성을 저해할 수 있다.

김정우 의원은 “국내외 사이버공격이 고도화되고 있는 현재, 최고 수준의 사이버보안을 유지해야 하는 사이버보안센터의 역할과 책임이 무겁다. 완벽한 업무 수행을 위해 관련 부처와 협의해 적정 수준의 인력과 예산을 확보해야 할 것”이라 말하였다.        김중필 기자